세계일보

검색

위기의 여자배구, 도쿄올림픽서 ‘반전’ 만들까

입력 : 2021-07-01 19:44:15 수정 : 2021-07-01 22:3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주 격리 후 코호트 훈련 시작
‘VNL’ 마치고 지난 22일에 귀국
전력 공백 속 3승12패 대회 마감
5일 진천선수촌行… 본격 담금질
6일 최종엔트리 12명 확정 계획
김연경을 비롯한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2021 VNL을 마친 뒤 지난 22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인천공항=뉴스1

한국 여자배구는 올해 초 V리그 최고 인기스타인 이재영, 이다영의 학교 폭력 폭로로 급격히 위기에 빠져들었다. 다행히 시즌 막판에는 분위기가 다소 반전됐다. 두 선수가 파문 발생 직후 소속팀과 국가대표팀으로부터 무기한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고, 이후 김연경(33·상하이)을 비롯한 수많은 스타 선수들이 코트에서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주자 싸늘했던 팬들의 마음이 누그러지기 시작했다.

 

그러다 흥국생명이 차기 시즌을 앞둔 지난달 말 두 선수의 선수 등록을 시도하며 다시 여자배구계는 격랑에 들어갔다. 결국, 비판여론 속에 등록을 포기했지만 여자배구를 향한 팬들의 시선은 다시 싸늘해졌다. 팬들의 애정을 되돌릴 수 있는 방법은 이제 단 하나. 선수들이 코트에서 자신을 불태우는 것뿐이다. 마침, 기회는 있다.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결전을 치를 날이 코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위기 극복을 위해 여자배구 스타들이 또 한 번 나섰다. 지난 29일부터 경상남도 하동군의 한 체육관에서 코호트(동일집단격리) 훈련을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도쿄올림픽 준비에 들어갔다. 이들은 2021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VNL)를 마치고 지난 22일 귀국해 일주일 동안 격리된 바 있다. 이후 남은 일주일을 코호트 훈련한 뒤 5일 진천선수촌으로 향한다. VNL 멤버 중 부상으로 빠진 육서영(IBK기업은행)을 제외한 14명에, 스테파노 라바리니 대표팀 감독이 합류를 요청한 김희진(30)과 김수지(34·이상 기업은행)까지 투입돼 훈련이 이미 시작됐다.

 

사실 한 달 동안의 VNL은 대표팀에게 ‘고난의 행군’이나 다름없었다. 대표팀 주전이었던 이재영 이다영이 빠진 초대형 전력 공백을 안고 세계 강호들과 연전을 치렀으니 성적이 좋을 수가 없었다. 8연패를 포함해 첫 10경기에서 1승9패에 그쳤다.

 

악전고투 끝에 조직력을 끌어올린 대표팀은 이제 마지막 ‘옥석 가리기’를 마친 뒤 도쿄로 떠난다. 라바리니 감독은 6일 최종 엔트리 12명을 확정할 계획이다. 올림픽 호성적으로 여자배구 인기를 다시 견인해야 할 책무를 짊어진 대표팀이 얼마나 더 단단해졌을지 팬들이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