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날씬해진 장미란 근황에 누리꾼들 '화들짝'…"못 알아볼 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30 15:14:02 수정 : 2021-09-23 09:45: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역 시절 몸무게가 120㎏에 근접했던 것으로 알려진 전 역도 국가대표 장미란의 근황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역도 여제 장미란의 근황’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장미란은 한껏 날씬해진 몸매를 자랑하고 있다. 

 

또 뚜렷한 이목구비가 보여 눈길을 끈다. 

 

 

이에 누리꾼들은 “몇 ㎏을 감량한거냐”, “못 알아볼 뻔”, “아직도 금메달 땄을 때를 잊지 못하겠다” 등 반응을 내놨다. 

 

2012런던올림픽에 출전한 장미란이 8월5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엑셀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여자 역도 +75㎏급에 출전해 용상 3차시기에서 170kg을 시도하다 실패하고 기도하고 있다. 연합

 

앞서 장미란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여자 역도에서 금메달을 땄다.

 

그는 2012년 런던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2013년 ‘재단법인 장미란 재단’을 설립해 유소년 체육인 양성과 은퇴 선수의 재사회화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