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고 많아진 브레이브걸스 근황 "2~3시간 자고 나와…서머 퀸 자리 갖고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22 16:34:31 수정 : 2021-06-22 16:34: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른쪽부터 민영, 유정.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이 바빠진 일정을 언급했다. 

 

브레이브걸스 멤버 민영(본명 김민영)과 유정(〃 남유정)은 2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유정은 “오늘도 두 시간에서 세 시간 정도 자고 나왔다”며 “쉬는 시간이 없을 정도다. 오늘도 스케줄을 4개째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영은 “그래도 너무 행복하다”라며 “여름의 서머 퀸 자리를 가지고 싶어서 이를 갈고 나온 앨범”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브레이브걸스는 지난 17일 미니 5집 ‘서머 퀸’(Summer Queen)을 발매했다.

 

타이틀 곡은 ‘치맛바람’으로 시원한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트로피컬 하우스 기반의 댄스곡이다.

 

한편 민영은 브레이브걸스가 수많은 광고를 찍는 것에 대해 “지금까지 (광고를) 25개 정도 찍었다”라며 “지금 스케줄 때문에 못 찍고 있는 광고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개그맨 유민상은 “광고를 기다리게 한다고?”라고 놀라워했고, 민영은 “곧 화장품 광고도 찍을 예정이고 소주 광고도 찍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도 “아직 맥주 광고는 못 찍었다”고 아쉬워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