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소년 배우’ 여현수, 20kg 찌고 “이동욱 형과 비슷하지 않나?”…아내 정색(애로부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21 13:18:30 수정 : 2021-06-21 13:18: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에서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출신 재무설계사 여현수가 “저나 이동욱 형이나 비슷해 보이지 않나”라는 망언(?)으로 아내 정하윤을 정색하게 만들었다.

 

21일 방송되는 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미소년 배우 출신 여현수가 아내 정하윤과 함께 ‘속터뷰’에 나선다. 두 사람은 2013년 결혼해 딸 둘을 두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정하윤은 “남편이 결혼 뒤 20kg이나 살이 쪄서, 얼굴형까지 완전히 달라졌다”며 “목이 없는 데다 가슴까지 나와서 면 티셔츠를 입힐 수가 없다”고 그동안 쌓였던 불만 사항을 대놓고 폭로했다.

 

아내의 막말(?)을 듣고 있던 여현수는 “제가 올해로 딱 마흔이 됐다. 근데 아직 마흔 안 같지 않나?”라며 반발했다. 이어 “이동욱 형이 나보다 형이야”라고 한 살 위의 배우 이동욱을 소환했다. 베일 것 같은 턱선의 이동욱이 자료화면으로 등장하자 MC 최화정 홍진경 안선영은 “아… 이동욱 씨랑 비교해 보니 와 닿는다”며 안타까운 듯 아내 정하윤에게 동감했다.

 

정하윤 역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마흔 훨씬 넘어 보여”라며 “이동욱 형이라고 하지 마. 그분이 훨씬 어려 보여”라고 ‘팩폭’을 계속했다. 여현수는 황당한 듯 “비슷하지 않아요?”라고 물었지만, 정하윤은 “어디가, 뭐가 비슷해? 키가?”라며 인정하지 않았다.

 

‘비주얼 문제’로 격돌한 여현수&정하윤 부부의 남다른 ‘속터뷰’가 공개될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는 21일 오후 10시30분 채널A와 SKY채널에서 방송된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