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1년간 실종된 줄 알았던 딸, 500m 떨어진 남친 집서 발견…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14 14:14:23 수정 : 2021-06-14 14:1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1년 전 실종된 줄 알았던 사지타(왼쪽)와 남자친구 라흐만. 외신 캡처

 

11년 전 실종된 딸이 사실은 500m 떨어진 남자친구의 집에서 살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2일(현지 시각) 인디안 익스프레스 등 외신은 인도 아얄루르 마을에서 살고 있던 사지타가 18살이었던 지난 2010년 당시 실종됐다가 남자친구 알린추바틸 라흐만의 집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사지타를 찾는 것을 포기한 채 살았던 가족들은 집에서 500m 떨어진 남자친구의 집에서 발견됐다.

 

사지타와 라흐만의 관계가 드러난 건 3개월 전 라흐만이 그의 가족들과 크게 싸운 뒤 두 사람이 함께 집에서 도망쳐 나오면서 알려졌다. 라흐만의 가족들은 바로 실종신고를 했고, 형 바쉬르가 이들을 목격하며 두 사람의 사연이 밝혀졌다.

 

라흐만의 가족은 평소 라흐만이 방문을 걸어 잠가 사지타가 머물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없었다고.

 

바쉬르는 “때때로 라흐만은 정신이상자처럼 행동했고, 누군가가 그의 방에 들어가려고 하면 폭력적으로 변했다”며 “음식도 방 안으로 가져가 먹었다. 낮에는 모두 바깥으로 일하러 나갔기 때문에 둘만 집에 남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지타와 라흐만은 다른 종교적 배경을 가진 집안 때문에 둘의 관계를 숨겨왔다. 이에 인도 지방법원은 두 사람이 같이 살도록 허락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