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 와중에… 印 변이 확진 공무원 동선 숨겨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14 06:00:00 수정 : 2021-06-14 02:53: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n차 감염’ 유발… 확진 18명 늘어
英 변이 대구 주점 확진 7명 추가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도·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관련 코로나19 지역 사회 감염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해 확진된 경찰관이 방역 당국에 동선을 숨겨 추가 감염을 일으킨 사례도 나타났다.

인천시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찰관 A씨가 동선을 숨기는 등 허위 진술을 한 것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확진되기 이틀 전인 지난달 23일 지인을 만났으나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해당 동선을 숨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A씨가 만난 지인의 가족과 이들의 직장 동료 등을 통한 연쇄 감염이 발생해 이날까지 관련 확진자 18명이 추가로 나왔다. A씨는 자녀가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인 상황에서 해당 지인을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여러 명 확인된 남동구 가족·학교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다. 해당 감염 사례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이날까지 A씨 관련 18명을 포함해 모두 58명이다. A씨는 인천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 관계자는 “A씨가 최초 동선을 숨겼으나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라 역학조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지인을 만난 동선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대구에서도 주말 동안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확인된 유흥주점 관련 연쇄 감염자 7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인천·대구=강승훈·이보람 기자, 전국종합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