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주형, 10대 최초 KPGA투어 2승 고지

입력 : 2021-06-14 06:00:00 수정 : 2021-06-14 02:33: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KT 오픈 우승… 시즌 첫 승
박민지는 KLPGA 시즌 4승
김주형이 13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SK텔레콤 오픈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왼쪽 사진). 박민지는 이날 KLPGA 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서 시즌 4승을 달성했다. KPGA·KLPGA 제공

‘10대 돌풍’의 주역 김주형(19·CJ대한통운)이 드디어 시즌 첫 승을 따냈다.

김주형은 13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SK텔레콤 오픈(총상금 12억원) 4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기록,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적어내며 아마추어 국가대표 김백준(20·한국체대)을 3타차로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김주형은 지난해 7월 KPGA 군산CC 오픈에 이어 11개월 만에 통산 2승을 거뒀다. 오는 21일 만 19세가 되는 김주형은 10대의 나이에 KPGA 코리안투어에서 2승을 거둔 최초의 선수가 됐다.

김주형은 앞선 5차례 대회에서 두 번이나 준우승을 거두면서 평균타수 1위와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어 이번 대회 우승 상금 2억5000만원을 받아 상금랭킹 1위(4억7480만원)에도 올라 이번 시즌 주요 개인타이틀 싹쓸이를 노리게 됐다. 2025년까지 KPGA 코리안투어 시드도 확보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코리안투어 프로 최연소 우승(18세 21일)과 KPGA 입회 후 최단기간 우승(3개월 17일) 기록을 세운 지난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진출을 모색하느라 3개 대회만 치르고 코리안투어를 떠났던 김주형은 “첫 우승 이후 미국 도전에서 기대했던 성과를 거두지 못해 힘든 1년이었다”며 “이번 우승에 만족하지 않고 더 열심히 하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한편 박민지(23·NH투자증권)는 이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시즌 4승을 수확하며 독주를 이어갔다. 박민지는 경기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파72·6536야드)에서 열린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총상금 8억원)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01타를 기록한 박민지는 2위 박현경(21·한국토지신탁)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억4400만원을 추가했다.

시즌 상금 6억4800만원을 쌓은 박민지는 상금 1위를 굳건히 지켰고, 2위였던 대상 포인트도 1위로 올라섰다. 박민지는 이번 시즌 8개 대회에 출전해 네 차례나 우승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서귀포=최현태 선임기자 htcho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