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변이 깜깜”… 혹등고래가 삼켜 40초 갇혔다가 목숨 건진 어부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1-06-12 10:58:27 수정 : 2021-06-14 08:44: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혹등고래 (왼쪽), 고래 입 속에서 살아 돌아온 미국의 50대 어부 마이클 패커드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모습. EPA연합뉴스, 트위터 게시물 캡처

거대한 혹등고래에 삼켜진 미국의 50대 어부가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AP통신과 보스턴 헤럴드 등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이프 코드에 거주하는 마이클 패커드(56)는 11일(현지시간) 바닷가재 잡이용 덫을 확인하기 위해 케이프 코드 앞바다에 보트를 타고 나갔다.

 

지난 40년 간 가재잡이 잠수부로 일한 패커드는 스쿠버 장비를 착용한 채 보트에서 뛰어내렸다.

 

바다로 잠수한 그는 수심 10m 지점에서 갑자기 커다란 충격을 느꼈고 주변이 온통 깜깜해지는 것을 느꼈다. 패커드는 처음 상어의 공격을 받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손으로 주위를 더듬자 날카로운 이빨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내 직감적으로 혹등고래 입속으로 삼켜졌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패커드는 그 상태로 고래 입속에 30∼40초 동안 갇혀있었다. 그는 “고래가 나를 삼키려 했다. 난 죽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고래는 갑자기 수면 위로 올라가 머리를 세차게 흔들어대며 패커드를 허공으로 다시 뱉어냈다. 그는 “갑자기 고래가 수면으로 솟구치더니 머리를 흔들고 나를 뱉어냈다”면서 “난 다시 자유가 됐다. 이 사실을 정말 믿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고래 입속에서 기적적으로 나온 그는 보트에 타고 있던 동료들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의료진은 그의 다리뼈가 부러졌을 것으로 생각했으나 검진 결과 타박상 외에는 큰 상처가 없었고 몇 시간 만에 그는 퇴원했다.

 

패커드의 어머니 앤은 “그는 정말 운이 좋고 축복을 받았다”며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피터 코크론 뉴잉글랜드 아쿠아리움의 수석 연구원은 WBZ-TV에 “혹등고래는 아주 크게 벌려 먹이를 먹는다”면서 “그렇지만 이런 일은 정말 드문 일이며, 아마 확률로는 1조분의 1 정도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혹등고래는 보통 사람을 괴롭히지 않는 순한 성격을 가지고 있지만 바다에 있을 때 혹등고래는 아주 크고 힘이 세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주변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케이프코드 프로빈스타운 해안연구센터의 찰스 메이오 박사는 혹등고래는 공격적인 동물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을 삼키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며 “혹등고래가 물고기를 잡아먹으려다 패커드를 함께 삼켰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