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IOC·스가 올림픽 '강행' 속 日전문가 "감염 폭발" 우려

입력 : 2021-06-11 17:52:18 수정 : 2021-06-11 17:52: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야당대표 "IOC와 1년 추가 연기 또는 취소 교섭해야"
의료 전문가 "긴급사태 해제하면 감염 확산 가속" 관측도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만 해상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에 조명이 밝혀져 있다. 도쿄=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에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할 것이라는 의지를 강조하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이견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는 대회를 1년 더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방안을 일본 정부가 IOC와 교섭해야 한다는 의견을 11일 표명했다고 NHK가 전했다.

그는 "국민의 목숨과 삶을 지킬 책임을 지는 일본의 지도자는 백신의 효과가 틀림없이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는 1년 후로 대회를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선택지를 IOC와 교섭해야 한다"고 이날 일본외국특파원협회(FCCJ)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에다노 대표는 "해외에서 많은 분이 일본으로 오고, 국내에서도 사람들의 이동이 격렬해진다. 이대로 개최하면 8월이나 9월에 국내에서 감염 폭발이 생길 우려가 매우 높다"며 이런 견해를 밝혔다.

그는 개막이 4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취소나 연기가 정말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출입국 (관리) 권한은 일본 정부에 있으며 강제로라도 멈추는 것은 가능하다. 그 권한을 배경으로 IOC와 교섭하면 아직 시간에 맞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의료 전문가들의 우려 표명도 이어졌다.

일본 정부에 코로나19에 관해 조언하는 전문가 기구인 코로나19 대책 분과회의 오미 시게루(尾身茂) 회장은 이날 열린 중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서 "이미 도쿄의 인파가 조금씩 늘고 있으며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하면,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보면, 더욱 (감염 확산이) 가속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름 휴가나 8월 초·중순 연휴 때 귀성 인파 및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을 거론하면서 "이런 가운데 올림픽을 하면 감염 리스크(위험)가 있다"고 지적했다.

오미 회장은 "가령, 정부나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대회를 열겠다면 그런 위험이 있다는 것을 충분히 인식하고서 사람들이 협력하도록 운영하는 방법이 중요하다. 위험을 관리하고 엄청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가나이 다다오(金井忠男)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의사회 회장은 11일 보도된 아사히(朝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을 개최해도 위험이 없다는 것은 절대 없다. 스포츠 제전이라고 말하더라도 축제를 하면 감염은 폭발한다"고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몰랐던 변이 바이러스가 유입될 수도 있다. 국내 움직임도 알기 어렵다"며 올림픽을 "그만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스위스 현지시간 10일 열린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모든 관계자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도쿄 대회가 완전한 개최를 향한 단계에 들어섰다"고 말하는 등 대회 개최 의지를 강조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10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으로 출발하기 전에 취재진과 만나 "감염 대책을 철저하게 해서 '안전·안심' 대회를 실현한다고 설명하고 이해를 얻고 싶다"고 언급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