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큰 일 날뻔' 영천서 가정집 창문에 실탄 날아들어...군 “훈련장 폐쇄 검토"

입력 : 2021-06-11 16:39:49 수정 : 2021-06-11 16:39: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경북 영천의 한 가정집에 인근 군부대 훈련장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소총 실탄이 날아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영천시와 군 등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달 31일 낮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한 부대에서 2km 정도 떨어진 고경면 대의리에서 발생했다.

 

집 유리창이 깨지는 등 위험한 상황이 초래됐으나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집주인 A씨와 가족은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사고는 지난 1일 집주인 A씨가 창문의 안팎 사이에 떨어져 있던 탄두를 발견해 신고하면서 불거졌다.

 

신고를 접수한 군부대는 즉각 사격훈련을 중단하고 2일 군사경찰을 현장에 보내 탄두를 수거하고 정밀 감식에 들어갔다. 현재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당시 부대 병사들은 지난달 31일부터 이틀간 소총 사격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육군 군수사령부 관계자는 “피해 주민에게는 국가배상법에 따라 보상절차를 안내했고 필요하다면 지원해 보상받을 수 있도록 돕겠다”면서 “현재 사격장 폐쇄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씨는 “10여 년 전에도 인근에서 비슷한 일이 발생해 사격을 중단한다고 했으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훈련장 폐쇄를 문서로 확인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