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뇌출혈로 실려온 5세 아이 학대 정황… 경찰, 20대 부부 조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1 15:00:00 수정 : 2021-06-11 11:1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머리 등을 크게 다쳐 병원에 이송된 5세 남아의 계부와 친모가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목말을 태워주다가 떨어트려 아이가 다쳤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20대 남성 A씨와 그의 아내 20대 B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부부는 전날 오후 1시쯤 주거지인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에서 아들 C(5)군을 학대해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부부는 당일 119에 “목말을 태워주다가 (C군이) 다쳤다”며 신고했다. C군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뇌출혈 증상을 보였고,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C군을 치료한 병원 측은 아이의 볼에서 멍 자국이 발견되는 등 학대를 당한 정황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병원으로 출동한 경찰은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고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A씨 부부는 경찰에서 “놀아주다가 실수로 C군이 다쳤다”며 아동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B씨는 전 남편과 사이에서 C군을 낳았고 A씨와는 혼인 신고는 하지 않았으나 사실혼 관계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