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토부, ‘광주 건물 붕괴사고’ 원인 조사 착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1 09:43:47 수정 : 2021-06-11 09:4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운영
지난 10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잠시 중단됐던 매몰자 수색이 재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9일 발생한 광주시 동구 학동 소재 건축물 철거현장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와 관련해 사고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유사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회는 건축물관리법에 따라 사망자 또는 실종자가 1명 이상이거나 부상자가 5명 이상인 인명사고·건축물붕괴 등이 발생한 사고에 대해 사고 경위 및 원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설치할 수 있다.

 

위원회는 군산대 이영욱 교수를 위원장으로 산‧학‧연 전문가 10명으로 구성해 11일부터 8월 8일까지 두 달간 운영할 예정이다.

 

11일에는 광주시 국토안전관리원 호남지사에서 착수회의를 열고 해당 사고조사에 필요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근본적인 사고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기반으로 조속히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이번 사고조사는 건축물 철거공사허가과정부터 현장시공과정에 있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문제를 포괄적으로 조사하여 사고를 유발한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조사가 완료되면 모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고조사의 모든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