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상한 소리 듣고 소름 돋았다" 심야 여대생들에게 익명의 전화 잇따라…피해 학생들 불안

입력 : 2021-06-11 07:00:00 수정 : 2021-06-10 20:3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학교 관계자 "이런 일이 있다는 것을 피해 학생들로부터 전해 들었다. 학생들과 함께 경찰서에 범인을 잡아 줄 것을 요청할 예정"

심야에 국내 한 대학 여학생들에게 '소름 돋는' 익명의 전화가 잇따르고 있어 피해 학생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10일 충남의 A대학 학생들에 따르면 최근 대학 내 특정 학과를 중심으로 여성으로 보이는 이름을 가진 학생만을 골라 한 남자가 '발신자 표시제한'으로 전화를 걸고 있다.

 

주로 자정부터 새벽 3시 사이 심야에 전화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자는 아무 말도 하지 않는 채 숨소리만 내거나, 속삭이기도 해서 전화를 받은 여학생들을 놀라게 한다.

 

심지어 일부 학생들은 "자위행위를 하는 듯한 이상한 소리를 듣고 소름이 돋았다"고 말했다.

 

한 학생은 "학교 이름과 학과, 전화번호를 알고 있는 범인이 집 주소도 알고 있는 것이 아닌가 불안하다"며 "조속히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이런 사실은 피해 여학생들이 각 단톡방과 교내 커뮤니티 앱에 올리면서 드러났다.

 

학생들은 피해 학생이 대략 100여명은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당 학교 관계자는 "이런 일이 있다는 것을 피해 학생들로부터 전해 들었다"며 "학생들과 함께 경찰서에 범인을 잡아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