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시아의 물개’ 조오련 국립현충원에 잠든다

입력 : 2021-06-11 01:00:00 수정 : 2021-06-10 21:4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G 2연속 2관왕 오른 수영스타
국내 스포츠영웅 여섯번째 안장

‘아시아의 물개’ 고 조오련이 12일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된다.

 

조오련은 1970년 방콕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관왕(400m, 1500m)에 이어 1974년 테헤란 대회까지 아시안게임 2회 연속 2관왕에 올랐고, 1978년 은퇴할 때까지 50개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수영 발전에 기여했다. 은퇴 이후에도 1980년 대한해협 횡단에 최초로 성공(13시간 16분)하고, 1982년 영국 도버해협 횡단에 성공(9시간 35분)하며 도전의 삶을 이어갔다. 2005년에는 울릉도-독도 횡단으로 독도 사랑을 실천하고 2008년 독도 33회 회영 등 ‘독도는 우리 땅’임을 온몸으로 입증한 애국자다.

 

조오련은 이 공로로 1970년 국민훈장 석류장, 1974년 체육훈장 거상장, 1980년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았다. 2020년에는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헌액된 바 있다.

 

국가보훈처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는 지난달 6일 국립현충원 안장을 최종 승인했다. 조오련은 2009년 8월 4일 심장마비로 숨졌다.

 

조오련의 국립묘역 안장은 2002년 손기정(육상-마라톤), 2006년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 2019년 서윤복(육상-마라톤)·김성집(역도), 2020년 김일(레슬링) 이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는 여섯 번째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