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주·완주 택시 사업구역 통합해야”

입력 : 2021-06-11 03:00:00 수정 : 2021-06-10 19:12: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루 30만명 넘나드는 동일 생활권
요금체계 다르고 승객 할증부담 커
택시기사 구역다툼 등 갈등도 잦아
“불편·혼란 초래… 조정 시급” 목소리

전북 완주군 이서면에 사는 대학원생 김모(23)씨는 인근 전주 소재 대학을 다니기 위해 택시를 이용할 때마다 불편을 느낀다. 총 이동 거리는 9㎞ 남짓에 불과하지만, 행정구역 경계를 넘어선다는 이유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주지역 택시를 이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완주지역 택시는 첫 운행 거리 2㎞를 기준으로 기본요금 4000원에 137m마다 160원의 할증이 붙어 2만5000원이나 되지만, 전주지역 택시는 같은 기준으로 3300원에 100원을 적용해 1만2000원만 부담하면 되기에 절반 이상 저렴하다. 김씨는 한때 택시요금을 아끼기 위해 전주지역 택시를 불렀다 사업구역을 침범했다는 이유로 기사들끼리 충돌하는 모습을 접한 뒤로는 콜택시를 이용하지 않고 있다.

전북 전주·완주지역에 대한 택시 사업구역 통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실상 동일 생활권을 유지하고 있는데도 사업구역이 분리돼 이용객의 요금 부담을 가중하고 불편을 야기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10일 전북도에 따르면 2013년 전북혁신도시 일원 990만㎢가량을 전주·완주 택시공동사업구역으로 지정·고시했다. 전주지역은 만성동·중동·상림동, 완주지역은 이서면 일부가 이 구역에 해당돼 동일 요금을 적용했다. 당시 공동사업구역 지정은 전주와 완주 행정구역이 결합된 혁신도시에서 요금과 운행 구역을 둘러싸고 이용자들의 불만과 업계의 갈등이 빚어진 데 따른 것이다.

문제는 최근 혁신도시를 둘러싼 생활권이 계속 넓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8년 전 혁신도시 내 전주와 완주 경계선이 최근 혁신도시와 완주군 기존 이서면으로 옮겨 간 형국이다. 택시사업구역을 새롭게 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전주와 완주는 지리적으로 동일한 생활권을 유지하고 있어 두 시군을 이동하는 주민은 하루 3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또 두 지역 택시기사 4800여명 중 200여명은 각자 사업구역 밖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출퇴근 시 빈 차로 운행하고 있다.

전주시의회 박선전 의원은 이날 열린 제382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는 택시 사업구역 조정과 통합을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완주 인구 85% 정도가 전주 경계에서 택시로 10분 정도 떨어진 8㎞ 이내에 거주하고 있다”며 “택시 사업구역 조정·통합은 양 지역 이동 주민에게 농촌지역 할증률 조정에 따른 요금 인하와 택시 영업 범위 확대에 따른 이용 증가 등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