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韓, 올바른 입장 고수해야”… 中, G7 앞두고 견제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0 14:06:56 수정 : 2021-06-10 14:43: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中, 왕이·정의용 통화 내용 공개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연합뉴스

중국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한·중간 정치적 공감대를 강조하며 미국이 추진하는 동맹에 한국 참여를 견제하고 나섰다. G7 회의를 앞두고 한국이 미국 등 서방과 보조를 맞추는 것을 우려한 중국이 양국 관계를 들먹이며 압박 수위를 높이는 형국이다.

 

10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전날 정의용 장관과 통화에서 “한중 관계가 전반적으로 순탄하게 발전하고 있다”며 “중한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적시에 소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양국 관계를 평가했다.

 

그러면서 왕 부장은 “내년이 한중 수교 30주년으로 양국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좋은 분위기와 필요한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전제한 뒤 “미국이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은 냉전적 사고로 가득 차 집단 대결을 부추기고 지역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아 중국은 강력히 반대한다”고 중국의 조건을 바로 꺼내들었다.

 

그는 “우호적인 이웃이자 전략적 파트너로서 올바른 입장을 고수하고, 정치적 공감대를 지켜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이 동맹인 미국과 관계를 더 진전시키면 중국이 거리를 둘 수밖에 없다는 본인들의 요구를 드러낸 셈이다. 더구나 한국이 중국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양국간 좋은 분위기를 해친 책임은 한국에 있다는 식으로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이다.

 

이어 왕이 부장은 코로나19 방역 체제와 ‘패스트트랙’을 지속해 역외 유입을 막고 필요한 인원의 왕래를 보장해야 한다면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 가속, 첨단기술과 신산업의 협력 강화, 양국 간 차원 높은 융합 발전 등을 해야한다”고도 언급했다.

 

또 왕이 부장은 “중국은 남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정세 완화를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안 중 가역 조항을 가동해 북한 민생 영역의 제재를 완화하며 미국이 실제적인 행동으로 북미 싱가포르 공동 성명을 실천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는 정의용 장관이 한국이 한중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매우 중시하며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한다고 했고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의 민감성도 충분히 인식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