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벨 드는데 엉덩이에 손을…운동하는 여성 성추행한 트레이너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10 13:36:26 수정 : 2021-06-10 13:36: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트니스센터에서 성추행을 하는 트레이너가 찍힌 영상. 틱톡 캡처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운동 중인 여성을 성추행한 트레이너의 모습이 잡혔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9일(현지 시각) 한 피트니스센터 헬스 트레이너가 운동하는 여성 회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힌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 속 여성은 필리핀에 사는 펀(22세)으로, 직접 운동하는 모습을 촬영하던 중 트레이너의 성추행 장면이 찍혔다. 이후 펀은 이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했다.

 

여성이 운동하는 모습을 찍는 동영상에 찍힌 트레이너. 틱톡

 

영상에서 펀은 바벨을 들며 운동을 하고 있다. 갑자기 한 남성 트레이너가 나타나 펀의 엉덩이를 살짝 쓰다듬듯 손을 올린 후 여유롭게 걸어간다.

 

펀은 SNS에 영상과 함께 “어떻게 해야 할지 제발 좀 봐. 그는 항상 이러고 있다”며 “다른 여성들은 나와 같은 일을 당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동영상을 울린다”고 밝혔다.

 

영상이 알려지자 해당 피트니스센터는 성추행한 직원을 운영 규정 위반으로 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