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비맥주 카스, 소상공인 응원 ‘싹투어’ 캠페인 연다

입력 : 2021-06-10 09:26:15 수정 : 2021-06-10 09:26: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비맥주(대표 배하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응원하는 ‘싹투어(SSAC Tour)’ 캠페인을 연다.

 

‘싹투어’의 ‘싹(SSAC)’은 카스를 뒤집어 놓은 문구로 ‘싹 바뀐 카스(SSAC 바뀐 CASS)’를 의미한다. ‘싹투어’는 투명병으로 싹 바뀐 ‘올 뉴 카스’의 전국 출시를 기념,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매장을 카스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을 통해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상생 캠페인이다.

 

‘싹투어’로 선정된 소상공인 매장은 카스가 전문 광고 촬영팀을 파견해 실내•외 매장 전경, 대표 메뉴 등을 촬영하고 해당 매장을 소개하는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해 줄 예정이다. 해당 콘텐츠는 다음달부터 카스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싹투어’는 이달 23일까지 투명병 ‘올 뉴 카스’를 판매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참여 신청을 받는다. ‘싹투어’ 참여를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카스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투명병으로 변신한 ‘올 뉴 카스’의 전국 출시를 기념해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상생 마케팅 ‘싹투어’를 진행하게 됐다”며, “이번 캠페인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비맥주는 지난 3월 다양한 소비자 트렌드에 발맞춰 완벽한 맥주 음용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고자 ‘올 뉴 카스’를 새롭게 선보였다. ‘올 뉴 카스’는 투명병을 새롭게 도입해 소비자들이 시각적으로도 생생하게 카스의 청량감과 신선함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고품질 정제 홉과 최적의 맥아 비율, 72시간의 ‘콜드 브루(Cold Brewed)’ 공정을 통해 가장 생생하고 깔끔한 맛을 구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