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법무부 '이용구 폭행' 인지 정황…장관 보좌관과 통화

입력 : 2021-06-10 08:34:24 수정 : 2021-06-10 08:34: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 연합뉴스

법무부가 이용구 전 차관이 임명되기 전 그의 택시 기사 폭행 사건을 인지한 정황이 드러났다.

10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이 전 차관은 지난해 11월 6일 택시 기사 폭행 사건이 발생하고 서초경찰서가 사건을 내사 종결하기 전까지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정책보좌관과 여러 차례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폭행 사건 당시 이 전 차관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초대 처장 후보군으로 거론됐다가 후보 추천에서는 배제됐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법무부 등이 폭행 사건을 인지한 뒤 이 전 차관을 후보 명단에서 제외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서초서는 같은 달 12일 이 전 차관에게 반의사불벌죄인 일반 폭행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내사 종결했고, 이 전 차관은 이어 12월 2일 당시 추 장관의 추천에 힘입어 법무부 차관으로 내정돼 다음 날부터 임기를 시작했다.

경찰은 이 전 차관 사건의 부실 처리 과정에 외압이나 청탁이 있었는지 확인하고자 관련자 통화내역을 분석하고 법조계와 정부 인사들을 참고인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 전 차관과 추 전 장관 정책보좌관 간의 통화가 실제 수사 외압이나 청탁으로 이어지지는 않은 것으로 결론지었다.

한편 서울경찰청 청문·수사 합동진상조사단은 전날 이 전 차관 사건 처리 과정에서 보고는 부실했으나 외압이나 경찰 윗선의 개입은 없었다는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