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베이조스·머스크 등 美 최고 갑부들 세금은 쥐꼬리

입력 : 2021-06-09 19:26:27 수정 : 2021-06-09 19:26: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실제세율 3.4%… 일반인의 25%
447조 불렸지만 세금 고작 15조
“세금회피 전략으로 혜택 누려”

제프 베이조스(왼쪽 사진) 아마존 창업자나 일론 머스크(오른쪽)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같은 세계적 갑부들이 ‘쥐꼬리’만큼만 소득세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에게 적용된 실제 세율은 평범한 미국인의 4분의 1에 불과했다.

8일(현지시간) 미 탐사보도매체 프로퍼블리카가 연방국세청(IRS)의 미공개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미 최상위 부자 25명의 자산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총 4010억달러(약 447조원) 불었다. 그러나 이들이 같은 기간 연방소득세로 납부한 세액은 136억달러에 그쳤다. 이들에게 적용된 실제 세율은 겨우 3.4%에 불과한 셈이라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이는 연 7만달러를 버는 미국 중위소득 가정이 연방정부에 14%를 세금으로 내는 것과 대조를 이룬다.

베이조스는 2014∼2018년 990억달러만큼 자산을 불렸지만, 이 기간 낸 연방소득세는 1%도 안 되는 9억7300만달러였다. 천문학적 재산 증가액 가운데 과세 가능 소득은 42억2000만달러에 그쳤기 때문이다.

이 시기 머스크는 3.27%에 해당하는 4억5500만달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2370만달러(0.1%),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2억9200만달러(1.3%)를 연방소득세로 냈다.

프로퍼블리카는 전통적인 급여 소득에 의존하는 대다수 미국인과 달리 억만장자들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세금 회피 전략으로 종종 혜택을 누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상위 부자의 소득은 거의 주식이나 부동산 같은 자산인데, 이는 팔아서 양도차익을 보지 않는 이상 과세 대상이 아니다.

‘기업 사냥꾼’으로 유명한 미국 헤지펀드 투자자 칼 아이컨도 거액의 대출이자 납부 등에 따른 세금 공제로 2016∼2017년 연방 세금을 피해갔다.

 

윤지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