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니스트, 라이덴랭킹 5년 연속 국내 1위… 세계 대학평가서 꾸준히 상승세

입력 : 2021-06-10 03:00:00 수정 : 2021-06-09 17:15: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니스트 전경. 유니스트 제공

유니스트(UNIST·울산과학기술원)가 네덜란드 라이덴랭킹에서 5년 연속 국내 1위를 차지하는 등 세계 대학 평가에서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유니스트에 따르면 유니스트는 지난 2일 발표된 네덜란드 라이덴랭킹에서는 5년 연속 국내 1위 자리에 올랐다.

 

전체 논문 중 피인용 상위 10% 논문의 비율로 대학의 연구 영향력을 평가하는 이 순위에서는 피인용 상위 10% 논문 비율과 상위 1% 논문 비율 모두 국내 1위를 차지했다. 국내 대학 중 논문의 질이 가장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은 것이다.

 

영국의 대학 평가 기관 QS가 전날 발표한 ‘2021년 세계 대학 평가’에서 국내 8위, 세계 212위에 올랐다.

 

‘교수 1인당 피인용’ 부문에서는 만점(100점)을 받아 국내 2위, 세계 9위로 평가받았다.

 

또 영국의 대학 평가 기관 THE의 ‘2021년 아시아 대학 평가’에서는 국내 5위, 아시아 21위에 올라 지난해 국내 7위, 아시아 23위에서 각각 두 계단 상승했다.

 

국내 5위권 대학 중에서는 유일하게 순위가 상승했다.

 

이 평가의 피인용도 점수에서도 국내 대학 중 가장 높은 점수인 90.8점을 기록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달 20일 과학 전문 학술지 네이처 인덱스가 발표한 2021년 교육 기관 순위에서는 국내 5위, 세계 147위에 올랐다.

 

이 평가는 국제 유력 학술지 82개에 등재된 각 기관의 논문별 연구자, 공저자 기여를 종합적으로 산출한다.

 

국내 순위는 전년과 같았지만, 세계 순위는 13계단 상승해 처음으로 150위 안에 포함됐다.

 

이용훈 유니스트 총장은 “지난해에만 세계 3대 저널에 15편 논문을 게재하는 등 최고 수준을 쏟아내고 있다”며 “향후 연구의 질적 우수성은 물론 교육 환경과 국제화 등에서도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세계적 연구 중심 대학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