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BTS '버터', 일본 오리콘 스트리밍 차트 3주째 1위

입력 : 2021-06-09 16:39:15 수정 : 2021-06-09 16:39: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세계 팝 시장을 점령한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버터'가 일본에서도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9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버터'는 1주일간(집계 기간 5.31~6.6) 총 1627만5126회 재생돼 오리콘 주간 스트리밍 순위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버터'가 이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것은 3주 연속으로, 3주 모두 1000만회 이상의 재생수를 기록했다.

오리콘 사상 단일곡이 3주 이상 1000만 스트리밍을 기록한 것은 '버터'와 BTS의 또 다른 히트곡인 '다이너마이트'(8주)를 포함해 단 6곡뿐이다.

지난달 21일 음원이 공개된 '버터'는 3일 만에 1660만여회 재생돼 오리콘 주간 스트리밍 순위 1위로 진입했다.

이후 발매 2주 차에는 오리콘 사상 최다 스트리밍 기록(3113만여회)을 세우며 1위 자리를 수성했다.

앞서 이 곡은 미국에서도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핫 100'에서 발매 첫 주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2주 차에도 정상을 지키며 흥행 굳히기에 성공했다.

빌보드는 8일(현지시간) '파이브 버닝 퀘스천스'(Five Burning Questions) 코너에서 BTS의 2주 연속 핫 100 1위를 주제로 토론한 내용을 실었다.

필진 중 한 명인 케이티 앳킨슨은 핫 100에서 1위로 데뷔하는 것은 대단한 일이지만 "2주째 1위 자리에 머무는 것은 더 대단한 것"이라며 "'하터' 리믹스 버전 발매 덕도 있으나 곡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지표는 '버터'의 라디오 방송이 24% 뛰어올랐다는 사실"이라고 짚었다.

'버터'는 빌보드가 이날 공개한 '팝 에어플레이'에서 14위에 올랐다.

26위, 19위에서 점차 순위가 오르는 추세다.

이 차트는 팝 장르의 상위 40개 곡을 대상으로 미국 내 약 160개 주요 라디오 방송국의 주간 방송 횟수를 집계해 순위를 매긴다. 대중성을 알 수 있는 지표 중 하나로 꼽힌다.

 

김예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