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쥐어짜는 주사기' 효과 톡톡…AZ백신 잔여량 예상보다 27.7% 많아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09 16:21:54 수정 : 2021-06-09 16:2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국 "1병당 1∼2명 더 접종…평균적으로는 10% 더 활용"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담긴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손에 들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그간 접종 현장에서는 이른바 '쥐어짜는 주사기'의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남아있는 백신은 총 590만6천200회분이다.

백신 종류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AZ) 399만9천200회분, 화이자 83만9천600회분, 모더나 5만4천700회분, 얀센 101만2천700회분이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잔여량만 놓고 보면 예상보다 더 많은 양이 남아있다.

그간 국내에는 아스트라제네카사(社)와 직접 계약한 물량(881만4천회분)과 백신 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확보한 물량(126만7천회분) 등 총 1천8만1천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들어왔다.

여기에서 1·2차 접종에 쓰인 물량(총 694만8천977회분)을 제외하면 대략 313만2천회분이 남아야 하는데 실제 잔여량은 399만9천200회분이다. 86만7천200회분, 약 27.7% 더 많은 셈이다.

방역당국은 국내 업체들이 개발한 '최소 잔여형 주사기'(Low Dead Space·LDS) 덕분으로 보고 있다.

이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1 바이알(병)당 접종 인원이 권고 인원 수인 10명에서 11∼12명까지, 화이자 백신은 1병당 6명에서 7명까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홍정익 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전체 백신 도입량에서 잔여량을 빼고, 이를 누적 접종자 수와 비교하면 차이가 난다"며 "당연히 LDS 효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홍 팀장은 "어떤 곳은 12명까지 가능할 것이고, 어떤 곳은 11명까지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잔여량 사용을) 안 하는 곳도 있겠으나 평균을 내보면 10% 즉, 11명까지는 LDS로 접종 가능한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