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감사원 조사 ‘꼼수 카드?’…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여당만 합의하면 가능”

입력 : 2021-06-09 13:56:34 수정 : 2021-06-09 15:4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기현 “객관적으로 공신력 있고 국민의 신뢰가 높은 곳에서 조사”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9일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요청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국회의원 감찰 대상이 아니라며 사실상 국민의힘에 대한 전수조사가 불가하다는 입장 밝힌 가운데 정치권에선 ‘꼼수 카드’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기현 대표 권한 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감사원의 감사는 얼마든지 가능할 것 같다. 여당만 합의하면 될 것”이라며 “객관적으로 공신력 있고 국민의 신뢰가 높은 곳에서 조사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감사원법 24조를 보면 ‘국회·법원 및 헌법재판소에 소속한 공무원은 제외한다’고 직무 범위를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법적 제약은 ‘원포인트 법개정’을 통해서라도 해결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감사원을 방문해 조사 의뢰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전날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지난 3월 102명 전원이 부동산 전수조사에 동의를 한 바 있다”며 “그래서 저희는 권력에 독립된 감사원의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 정해졌다”고 전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권익위 조사는 저희 입장에서는 셀프, 면피용 조사”라며 “민주당 재선 의원 하는 분이 위원장으로 있어서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하지 못하고 강제 수사권이 없어 금융거래 내역을 소명할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도 권력으로부터 독립되고 공정성이 담보되는 감사원의 조사를 받는 게 맞다”고며 “국민의힘 102명 전원은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사 의뢰 시기에 대해서는 “최대한 빨리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