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前부대변인 '천안함 막말' 사과…최원일 "제명해야"

입력 : 2021-06-09 12:57:15 수정 : 2021-06-09 12:5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장' 발언 조상호 "유가족·피해장병에 진심 사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9일 조상호 전 부대변인의 '천안함 수장' 발언에 항의하는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과 유가족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조 전 부대변인은이 최근 방송에서 "천안함 함장이 당시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켰다"고 발언한 바 있다.

최 전 함장과 천안함 유가족들은 이날 여의도 국회를 찾아 송영길 대표를 면담하고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최 전 함장은 "당 차원의 사과와 입장 발표, 조 전 부대변인의 제명을 반드시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송 대표는 이 자리에서 "당 대표로서 죄송하다"며 "조 전 부대변인의 잘못된 언어 사용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고 면담에 배석한 당 관계자가 전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조 전 대변인은 아무 당직 없이 당적만 보유한 분이며, 그분의 의견은 당과는 전혀 관련없는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함장이 수장시켰다는 식으로 발언한 것은 사과해야 한다고 (조 전 대변인에게) 요구하고 있다"며 "김병주 의원도 참석했는데, 국방위에서 천안함 폭침이 분명히 북한 소행이라는 점을 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당사자인 조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 표현 중 혹여 순국한 46 용사의 유가족과 피해 장병에게 고통스러운 기억을 떠올리게 한 부분이 있다는 지적을 깊게 받아들인다"며 "유가족과 피해 장병께는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