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女중사 사망’ 18일 만에… 서욱 “무거운 책임 통감, 유족·국민께 송구”

입력 : 2021-06-09 15:00:00 수정 : 2021-06-10 18:02: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위 고하 막론, 회유·은폐 정황 및 2차 가해 등 낱낱이 수사”
서욱 국방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성추행 피해 신고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 모 중사 사건 관련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서욱 국방부 장관은 성추행을 당한 공군 여중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지 18일 만인 9일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대국민 사과했다.

 

서 장관은 이날 오전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인사말을 통해 “최근 공군 성추행 피해자 사망 사건 등으로 유족과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매우 송구하다”며 “국방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국방부에서 본 사건을 이관하여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회유·은폐 정황과 2차 가해를 포함해 전 분야에 걸쳐 철저하게 낱낱이 수사하여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서 장관은 “군내 성폭력 사건 대응 실태와 시스템을 재점검하여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겠다”며 “민간 전문가들이 동참하는 민·관·군 합동기구를 조속히 구성하여, 이번 계기에 성폭력 예방제도, 장병 인권보호, 군 사법제도, 군 조직 문화 등 병영 전반에 대해 종합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공군 여중사 사망 사건 관련 현안보고를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서 장관은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거듭 송구한 말씀을 드린다”며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께서 우리 군의 자정 의지와 능력을 믿어주신 만큼, 국민의 요구와 눈높이에 맞춰 정의와 인권 위에 ‘신(新) 병영문화’를 재구축하는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소속이던 이 모 중사는 지난 3월 초 같은 부대 장 모 중사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한 후 5월22일 20비행단 관사에서 숨진 채 발견돼 남편이 신고했다. 이 중사는 남자친구와 혼인신고를 한 당일 극단 선택을 해 안타까움을 샀다.

 

국방부는 서 장관이 지난달 25일 이번 사건이 성추행과 관계된 사건임을 최초 보고 받았고, 엄정 수사 등을 공군에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