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안에 흉사"… 40여명에 액막이 기도비 44억원 챙긴 무속인 구속 송치

입력 : 2021-06-09 09:47:01 수정 : 2021-06-09 09:46: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족에게 흉사가 생기겠다며 수십 명을 속여서 액막이 기도비 명목으로 40억원 상당을 챙긴 무속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9일 특가법 및 사기 등의 혐의로 40대 무속인 A씨를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1년부터 최근까지 10년간 아파트 게시판, 중고거래 앱 등에 광고글을 올리고, 이를 보고 신당을 찾아온 B씨 등 40여 명을 상대로 700여 차례에 걸쳐 액막이 기도비 명목으로 44억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집안에 흉사가 닥친다', '남편이 단명한다', '기도를 드리지 않으면 자식이 무당될 팔자다' 등 가족에게 중대한 위험이 닥칠 것처럼 불안감을 조성하는 수법으로 피해자들을 속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기도비 명목으로 1회에 300만~1000만원을 챙겼으며, 계속 정성이 부족하다며 추가 기도비를 요구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고소가 접수되자 수사를 벌여 다수의 피해 사실을 확인한 뒤 A씨를 검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