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터배터리 2021’ 서울 코엑스서 오는 11일까지 개최

입력 : 2021-06-10 03:00:00 수정 : 2021-06-09 09:26: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터리 3사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과 함께 229개 기업 대거 참여해 ‘눈길’

사진은 2020년 인터배터리 현장. 코엑스 제공

소형 배터리부터 에너지 산업,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중대형 전기차 배터리 시장까지 다채로운 분야로 구성된 ‘인터배터리 2021’이 9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 한국전지산업협회와 코엑스가 주관하는 이번 인터배터리 전시회는 오는 11일까지 열리며, 500부스를 마련해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사진은 2020년 인터배터리 현장. 코엑스 제공

이번 전시회에서는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포스코케미칼 등 국내를 대표하는 배터리 대기업을 포함해 총 229개의 기업이 대거 참여해 이목을 끈다. 각 기업들은 세계 최고 수준의 EV 배터리와 차세대 배터리 기술뿐만 아니라 이차전지 원료부터 핵심 소재까지 아우르는 다채로운 기술력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또한 다양한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기회의 장을 마련했다. 이차전지부터 리튬이온배터리, 니켈 카드뮴 배터리, 하이브리드 캐퍼시터, EV용 배터리 및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제품을 전시해 참관하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사진은 2020년 인터배터리 현장. 코엑스 제공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세계 유수의 전지 산업 전문가들을 초빙한 ‘배터리 컨퍼런스 2021’를 통해 전지 산업의 비전은 물론 업계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다. 이뿐만 아니라 금년 채용 계획이 있는 참가 업체와 구직자간의 1:1 상담 기회를 제공하는 ‘배터리 잡페어’와 함께 참가 업체가 희망하는 해외 바이어를 섭외해 비즈 매칭을 지원하는 ‘온라인 수출상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어 다양한 소통의 장이 마련됐다.

 

이동원 코엑스 사장은 “배터리 전문가들과 함께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다 함께 전지시장의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부디 금번 인터배터리 행사가 국내 전시업계 및 산업 전반에 활기를 불어넣어 코로나19로 침체된 한국 경제 회복의 신호탄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