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남기 "높아진 저축률, 하반기 소비분출로 나타날 것"

입력 : 2021-06-09 09:16:15 수정 : 2021-06-09 09:16: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성장률, 트리플 레벨업…생각보다 강한 반등"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높아진 저축률이 하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될 경우 소비 분출로 나타날 것이라고 9일 예상했다.

한국은행이 이날 가계순저축률이 2019년 6.9%에서 지난해 11.9%로 올라갔다고 발표하자 내놓은 해석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그간 재정과 수출이 경제의 버팀목이었다면 앞으로 내수가 성장을 견인하고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내수 활성화 대책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이 올해 1분기와 지난해, 2019년 한국 경제 성장률을 상향 조정한 데 대해선 '트리플 레벨업'이라고 추켜세웠다.

한은은 이날 올해 1분기 성장률(잠정)을 1.6%(속보치)에서 1.7로, 지난해 연간 성장률(잠정)은 -1%에서 -0.9%로, 2019년 연간 성장률(확정)은 2.0%에서 2.2%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한은이 속보치나 잠정치를 내놓을 당시 반영하지 못한 자료를 추가 입력해 성장률을 수정·보완하는 과정에서 성장률이 더 높게 나온 것이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과정에서 우리 경제가 생각보다 강한 반등을 이루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노동소득분배율이 2019년 66.4%에서 지난해 67.5%로 오른 데 대해선 "고용 유지를 위한 기업과 정부의 노력으로 피용자보수가 소폭이나마 증가세를 유지한 데서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홍 부총리는 "지표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진득하게 그 개선 흐름을 가속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면서 "코로나 위기 과정에서 더 큰 고통과 어려움을 겪는 업종, 계층에 대한 각별한 지원 노력은 물론이고 인플레이션과 부동산, 가계부채 등 우리 경제의 잠재적 리스크 요인이 불거지지 않도록 리스크 관리 노력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