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종건 차관 “G7서 한미일회담 추진 않지만 여러 가능성 있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9 09:03:56 수정 : 2021-06-09 09:03: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시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에 한·미·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지는 않지만 여러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미정상회담 후속 조치 협의를 위해 미국을 방문한 최 차관은 8일(현지시간) 워싱턴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최 차관은 특히 G7 정상회의 기간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우리도 현재 추진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G7 정상회의가 공간적으로 이전의 G7 회의나 다자회의보다 넓지 않다고 해 여러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우린 열려 있고 한·미·일(정상회담)은 적극적으로 할 생각인데, 공식적으로 정상회담 수준에서 뭘 하자는 건 없다”며 “백악관 설명이 정확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G7 정상회의 기간인 오는 11∼13일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현재 일본, 한국과 3자간 회담을 예정하는 것은 없지만, 영국 콘월의 그 작은 공간에서 실제로 어떤 것이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최 차관의 이날 언급은 설리번 보좌관의 전날 설명과 같다. 한국과 미국 모두 약식으로라도 한·미·일 3자 정상의 만남을 고려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회의 기간에 한·미·일 정상이 회담하면 2017년 이후 3년 9개월 만의 3자 정상회담이 된다. 이번 G7 정상회의에는 회원국인 미국, 영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외에도 한국, 인도,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4개국 정상도 초청받았다.

 

최 차관은 이번 방미 목적과 관련해서는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서의 여러 사항을 점검할 것”이라며 “한·미정상회담 일부 후속 조치들이 잘 이행되고 있는데 외교부와 국무부가 좀 더 짚어보고 속도감을 낼 후속 분야를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카운터파트인)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과는 첫 대면이라 여러 가지 맞춰볼 기회가 될 것이며, 자유롭고 폭넓게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며 “셔먼 부장관이 워낙 경험이 많아 여러 얘기를 듣고 저도 의견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문제에 대해 미국 정부와 여러 가지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지난 4월 셔먼 부장관 취임 후 전화 통화로 한·미관계 등을 논의했지만 두 사람의 대면 협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