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환자 수용 ‘이동형 음압병동’ 8월 가동

입력 : 2021-06-09 03:00:00 수정 : 2021-06-08 21:4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 15병실 30병상 실증사업
7월 중 설치 완료… 대응역량 강화

경기도가 이동형 음압병동 실증사업을 카이스트(KAIST)와 공동으로 진행한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감염병 대응 역량을 키우고, 선제적 재난대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음압병동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실증사업은 2인 1실 15병실 30병상 규모로, 6월과 7월 중으로 생산 및 설치를 마칠 예정이다. 이어 카이스트 관계자들이 참여해 사전 검증을 거친 후 8월부터 실제 코로나19 경증환자를 대상으로 본격 운영하게 된다.

이동형 음압병동은 이동과 보관을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음압병동으로, 카이스트 산업디자인학과 남택진 교수팀이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한국의 기후와 지반 실정을 반영해 다용도 조립이 가능하고 이동·설치·확장이 쉽도록 설계한 에어텐트 구조의 블록형 모듈로, 중증도 이상 환자 치료를 위한 A급 이동형 음압병실 모듈이다. 이동형 음압병동은 감염환자에게 물건을 전달하고 상호 교류가 가능한 ‘패스박스’와 전면창이 있어 병동 안에 들어가지 않고 외부 회진도 가능하다.

도는 음압병동 구축에 필요한 경비·시간·설비 등에 대한 데이터, 효과적 운영을 위한 공간, 운영 인력 등 데이터 확보를 통해 향후 감염병 재난 발생 시 대응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