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수자원공사, ‘초순수’국산화 마중물 역할 나서

입력 : 2021-06-09 03:05:00 수정 : 2021-06-08 19:20: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가 K-반도체의 글로벌 주도권 확보를 위해 반도체 생산 시 필수적인 ‘초순수’ 생산 및 공급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가 K-반도체의 글로벌 주도권 확보를 위해 반도체 생산 시 필수적인 ‘초순수’ 생산 및 공급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지난 4일 평택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4월과 5월 용인과 이천 소재의 SK하이닉스 현장방문에 이어, 국내 반도체 대표기업들과 협력하여 정부의 K-반도체 전략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서다.

 

‘초순수(初純水, ultrapure water)’는 유기물이나 전기 전도도를 최소화하여 불순물이 거의 없는 정제된 물을 말한다.

 

특히, 반도체 제조 공정 전후에 진행되는 세정작업에 활용되어 반도체 생산성을 높이는 필수 요소지만, 현재 일본 등 해외기업이 독점 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초순수 시장규모는 ‘20년 기준 약 1.1조 원이며, ‘24년 약 1.4조 원 규모로 27% 성장이 전망(GWI, 자금투입기준)

 

국내에서는 일부 기업이 초순수 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나 테스트 베드 적용과 성능인증 환경이 부족한 상황이며, 높은 시장 장벽으로 인하여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한국수자원공사는 국내기업과 상호 협력하여 기술자립 추진과 시장개발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한국수자원공사가 보유한 물 분야 전문성과 물 분야 인프라를 통해 초순수 생산 및 공급 기술의 국산화를 적기에 완수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부 및 기업들과 함께 K-반도체 전략의 성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