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H "정부 혁신방안 따라 투명한 조직으로 탈바꿈하겠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8 21:00:00 수정 : 2021-06-08 17:0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현준 사장을 비롯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간부 전원이 정부의 LH 혁신안에 따라 조직을 탈바꿈하겠다고 다짐하며 다시 대국민 사과를 했다.

 

LH는 8일 본사와 지역본부의 본부장급 간부 전원이 참석한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전날 정부가 발표한 혁신안의 세부 실천 계획을 논의했다.

 

김 사장은 회의 시작에 앞서 “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등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께 큰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사장은 “정부가 발표한 혁신방안에 따라 LH를 혁신해 LH가 국민이 신뢰하는 공정하고 투명한 조직으로 탈바꿈하도록 하겠다”며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화하고 조직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한편, 주택공급과 주거복지, 2·4 공급대책 추진 등 LH 본연의 업무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LH는 조속히 혁신과제별 이행 계획을 수립해 속도감 있게 LH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LH는 지난달 학계, 시민단체, 노동계 등 외부 전문가 8명이 참여하는 혁신위원회를 발족해 내부 혁신과제 발굴에 들어갔다. 혁신위는 그간 두 차례 회의를 거쳐 투기 재발 방지 등 내부통제 강화, 매입임대 업무 공정성 강화, 입찰·심사 관련 전관예우 차단, 갑질 근절 등 자체 경영혁신방안을 내놨다.

 

혁신위는 앞으로도 매달 정기회의를 열어 사업 단위별 위험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등 국민 눈높이에 맞는 쇄신방안을 발굴할 계획이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