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특수본, ‘부동산 투기 의혹’ 국회의원 총 23명 내·수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8 18:00:00 수정 : 2021-06-08 17:08: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7일 국민권익위원회 김태응 부동산거래 특별조사단장이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그 가족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8일 국민권익위원회 조사결과 부동산 관련 의혹이 제기된 소속 국회의원 12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하기로 한 가운데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의 내·수사 대상에 오른 국회의원은 모두 2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수본은 이날 민주당에 대한 권익위 조사결과와 관련해 “권익위로부터 이첩받은 인원 12명 중 6명이 기존 내·수사 대상과 중복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다만 개별 조사결과 내용을 받아 본인 또는 가족 관련 의혹 여부는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복된 인원 6명에는 최근 경찰이 무혐의 판단을 내린 양이원영, 김한정 의원 등이 포함돼 있다. 

 

이날 기준으로 특수본이 권익위 조사와 별개로 내·수사했거나 진행 중인 의원은 총 17명으로 이중 부동산 관련이 14명, 기타가 3명이었다. 여기에 이번에 권익위가 이첩해 새로 더해진 의원 6명이 추가로 내·수사를 받게 된 것이다.

 

특수본은 국회의원 관련 의혹에 대해 “관련 자료를 분석하는 등 제기된 의혹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