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22년 선거 빨간불 켜진 전남 지자체장들

입력 : 2021-06-08 19:30:07 수정 : 2021-06-08 19:30: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양시장·순천시장·강진군수 등
투기·사기 등 혐의로 수사·재판 중

전남 일부 지자체장들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수사를 받거나 재판 중이어서 내년 지방선거 출마에 ‘먹구름’이 낀 상태다. 8일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정현복 광양시장을 비롯해 허석 순천시장, 이승옥 강진군수, 박우량 신안군수, 이동진 진도군수 측근 등이 수사나 재판을 받고 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본인 소유 토지에 도로를 개설해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데다 친인척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승옥 강진군수도 이장, 새마을지도자 등 800여명에서 4000만원 상당의 설 선물을 돌린 혐의로 수사 중이다. 이 군수는 2018년 주민 9000여명에게 인사장을 발송한 혐의로 기소돼 2심에서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지역신문 대표시절 지역신문발전위원회에서 지원하는 인건비를 가로챈 혐의(사기)로 재판 중이다. 1심에서 징역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판결받았으며 현재 항소 중이다.

박우량 신안군수 역시 공무원 채용 과정에서 특정 인물 채용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나와 특혜의혹 재판을 받고 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사업가로부터 거액의 접대비 반환소송과 함께 측근이 선거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진도군 투자유치자문위원인 J씨는 지난해 9월 초 전주지방법원 군산지원에 동료 사업가인 D씨를 원고로 내세워 이동진 군수를 상대로 대여금 3억5000만원 지급명령을 신청했다. 지급명령 신청에는 2018년부터 서울과 전주, 진도, 중국 출장 등을 동행하며 지불한 거래영수증과 거래내역 등이 첨부됐다. 이 군수 측은 허무맹랑한 소리라며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에 나선 상태다. 또 A 진도군 투자유치자문관은 인공 씨감자 배양센터 설립 과정에서 공사비 등 인건비 약 26억을 지급하지 않았다. 이로 이해 최근 경찰로부터 수사를 받고 있다. 이처럼 이 군수와 최측근이 연이어 민사, 형사 사건에 휘말리면서 공직사회 내부는 물론 지역사회 안팎에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