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9년 동안 숨어 살던 살인사건 피의자, 붙잡힌 이유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8 17:00:00 수정 : 2021-06-08 15:38: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9년동안 숨어서 지낸 살인사건 피의자가 휴대폰을 개통했다가 수사기관에 붙잡혔다.

 

창원지검 통영지청 형사2부(박명희 부장검사)는 살인 등의 혐의로 A(37)씨를 구속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통영지역 폭력조직 조직원인 A씨는 동료 조직원 등 7명과 함께 2002년 7월 경쟁 조직을 습격했다.

 

A 씨 등은 경쟁 조직원 2명을 흉기로 찌르고 야구방망이로 마구 폭행해 1명을 숨지게 하고 1명에게 상해를 입혔다.

 

경찰 수사단계에서 A씨는 살인 피의자로 특정되지 않고 참고인으로 분류됐고, 그는 참고인 조사를 마친 후 종적을 감췄다.

 

목격자와 피해자를 상대로 추가 수사를 한 검찰은 A씨가 공범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소재를 알 수 없어 그 해 10월 기소 중지했다.

 

그러다 A씨의 소재를 파악할 단서가 잡혔다. 검찰은 지난 4월 기소중지자 정기 점검 때 A씨 명의로 휴대전화가 개통된 것을 확인했다.

 

이후 경찰은 3주간 휴대전화 발신기지국 위치추적, 통화 내역 등을 분석해 A씨가 숨어 있는 곳을 알아낸 후 체포에 성공했다.

 

A씨는 도피 기간 전국 여러 곳을 전전하며 수사를 피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