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영진 대구시장, 백신도입 논란에 사과…“모든 책임은 저에게”

입력 : 2021-06-08 14:27:57 수정 : 2021-06-08 14:2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대구시가 민간과 협력해 정부의 백신구매를 돕겠다며 화이자 백신 3000만명분 도입을 추진하다 사회적 비난과 정치적 논란을 야기한데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이 8일 “논란의 모든 잘못과 책임은 전적으로 대구시장인 저에게 있다”고 사과했다.

 

권 시장은 “올해 초 메디시티대구협의회에서 백신도입 가능성을 처음 언급했을 때 한번 알아봐달라고 하였고 지난 4월 28일 협의회에서 독일에서 백신을 도입할 수 있으니 대구시 차원에서 구매의향서를 보내자고 제안했을 때 좀 더 세심하게 살펴보지 않고 보건복지부와 협의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복지부와 협의 이후 구매의향서를 보내는 것까지는 대구시가 하도록 협의하였다는 협의회의 전언을 듣고 사실관계 확인이나 추가 협의도 없이 대구시장인 제 명의의 구매의향서를 보내주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 3일 보건복지부는 대구시와 메디시티대구협의회가 제안한 백신 구매에 대해 공식 유통경로가 아니며 진위가 의심스럽다는 이유로 백신도입을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권 시장은 “단순한 백신도입 실패사례 중 하나가 가짜백신 사기사건 논란으로 비화된 원인을 제공한 것은 바로 저의 불찰”이라며 “정부가 검토 중인 사안을 성급하고 과장되게 언급함으로써 정치적 논란으로 비화되도록 자초했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또 “저의 이런 신중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대구의 이미지가 실추되고 시민들에게 깊은 상처와 큰 실망감을 드렸다. 또한 코로나19와의 사투의 현장에서 1년이 넘도록 밤낮없이 고생하시는 지역 의료계를 힘들게 만들고 사기가 저하되도록 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논란에 대한 질책은 달게 받겠다. 대구시민들과 지역 의료계에 대한 비난은 멈추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번 일로 대구시와 협의회의 예산이 집행된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