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전산업개발, 산림청 산하 남북산림협력단과 ‘남북평화‧탄소중립’ 업무협약 체결

입력 : 2021-06-08 13:29:07 수정 : 2021-06-08 13:2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8일 경기도 파주 남북산림협력센터에서 한산 김평환 대표이사(오른쪽)과 남북산림협력단 이용권 단장이 ‘남북평화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전산업개발(대표이사 김평환· 이하 한산)은 산림청 산하 남북산림협력단(단장 이용권· 이하 산림협력단)과 함께 탄소중립과 남북평화 정착을 위한 평화의 숲 조성 사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한산은 이와 함께 국내 최대 발전소 운영 및 정비 업체로서 앞으로 산림협력단이 조성하는 양묘장의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기술을 지원키로 했다.

 

한산과 산림협력단은 8일 경기도 파주 남북산림협력센터에서 ‘남북평화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고, 세계적인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남북산림협력과 탄소중립 사회를 하루빨리 앞당겨야 한다는 인식을 양 기관이 함께하고 이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산 김평환 대표, 산림협력단 이용권 단장 이외 한산 이동규 기획처장, 파주 남북산림협력센터 김영진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남북산림협력과 탄소중립을 위한 평화의 숲 조성 공동 추진 ▲남북산림협력센터의 시설물 및 양묘장 현대화를 위한 에너지 효율화 기술 지원 ▲남북산림협력 증진 등 협약 당사자 기관의 특성에 맞는 협력사업 발굴 및 상호 발전‧우호 증진 등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평환 대표는 “우리가 후세들에게 건강하고 평화로운 나라를 물려주기 위해서는 탄소중립과 남북평화는 반드시 이뤄야 한다”며 “탄소중립 사회 그리고 남북의 산림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한산이 앞으로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태해 기자 pth122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