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탄산음료 등 주 3회 이상 마시면 심혈관 질환 위험 10%↑“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8 12:53:53 수정 : 2021-06-08 12:53: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려대 구로병원 연구팀, 성인 남성 3705명 대상 분석 결과
“성인 남성 3명 중 2명, ‘설탕 함유 음료’ 주 2회 이하로 마셔”
“탄산음료 즐겨도 운동 꾸준히 하면 심혈관 질환 위험 증가 없어”

 

콜라나 사이다 등 탄산음료나 과일 주스 등 설탕이 든 음료를 주 3회 이상 마시면 주 2회 이하 마시는 사람보다 심혈관 질환(CVD)에 걸릴 위험이 10%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남성 3명 중 2명은 설탕 함유 음료의 섭취 횟수가 주 2회 이하였다.

 

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손정식 교수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4~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0~64세 성인 남성 3705명을 대상으로 설탕 함유 음료 섭취 횟수와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성인 남성이 마신 설탕 함유 음료 섭취량을 탄산음료와 과일 주스 섭취량의 합으로 구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 남성의 설탕 함유 음료 섭취량을 기준으로 ▲주 2회 미만 ▲주 3∼4회 ▲주 5회 이상 등 그룹으로 분류했다.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것은 미국의 프레이밍햄 심장병 연구를 근거로, 이후 10년간 위험이 10% 이상이 증가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 결과, 설탕 함유 음료를 주 3∼4회, 주 5회 이상 섭취한 남성은 주 2회 이하 섭취한 남성보다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각각 1.5~1.6배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설탕 함유 음료의 섭취량이 증가할수록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커졌다”며 “꾸준히 운동 등 신체적 활동을 활발하게 한 남성에선 설탕 함유 음료 섭취량과 심혈관 질환 사이의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