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준용 아내' 한아름 "어머니에게 안락사 시켜달라 부탁도"…무슨 일이길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8 09:40:20 수정 : 2021-06-09 13:49: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최준용의 아내 한아름(사진)이 힘들었던 한때를 돌아봤다. 

 

한아름은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건강한 집’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한아름은 “제가 배변 주머니를 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대장 절제 후 변이 잘 안 나오면 배가 꼬인다”며 “(최준용이) 항상 배가 괜찮냐고 하면서 마사지를 해준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배변 주머니를 24시간 착용해야 한다. 이틀에 한 번씩 교체한다”며 “500mL 밖에 안 되고, 다 찼는데 제가 화장실에 가지 않으면 터진다”고 부연했다. 

 

이에 방송인 조영구는 “심적으로 감당하기 어려웠을 것 같다”고 걱정했고, 한아름은 “33살밖에 안 됐는데 어떻게 사냐고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결혼도 포기했고 불편한 게 어마어마하게 많았다”고 회상했다. 

 

더불어 “우리 신랑 만나기 1년 전에 제가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갔는데, 수술해도 위험하니까 최대한 약물치료를 하면서 중환자실에서 열흘을 있었다”고 떠올렸다. 

 

아울러 “그때 ‘엄마 나 너무 힘드니까 안락사시켜줘. 이렇게 살아서 뭐해’라고 했다”며 “그랬던 제가 이런 사람을 만나서”라며 최준용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