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IT 대기업 위탁 어린이집서 6세 아동학대 신고…보육 교사 입건

입력 : 2021-06-07 22:00:00 수정 : 2021-06-07 19:5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성남시의 한 기업 위탁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6세 아동을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30대 보육교사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6일 오후 6시30분쯤 성남시 분당구 소재 자신이 일하는 어린이집에서 여섯 살 B군을 화장실에 억지로 들어가게 한 뒤 불을 끄고 20여 분간 가둬두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지난 1일 오전 8시40분쯤에는 B군의 양쪽 팔을 잡은 뒤 집어 던진 혐의도 받고 있다.

 

112 신고를 통해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어린이집 내부 CC(폐쇄회로)TV 영상을 확보해 내용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CCTV 화면에 대한 분석을 마친 뒤 A씨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사건이 발생한 어린이집은 한 IT 대기업이 직장 어린이집으로 위탁해 운영하는 곳으로, 해당 기업 직원 자녀들이 주로 다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