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베이징동계, 외교적 보이콧”… 국제 정치무대서 공론화 확산

입력 : 2021-06-08 06:00:00 수정 : 2021-06-07 19:54: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中 인권 침해’ 항의 일환… 美·EU 의원들 중심 결의안 추진

국가 원수·선출 공무원 초청 거부
개·폐막식 공식사절단 파견 안해
美 하원 외교위원장 “IOC에 압박”
獨·英·加 등 IPAC 의원들도 동참

인권연합체 각국 정상들에 서한
“中 올림픽 열 땐 인권탄압 더 조장”

中 “거짓정보로 가득… 지지 못 얻어”
사진=EPA연합뉴스

미국 등 서방에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불참)’을 공론화하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인권단체 등을 중심으로 제기됐던 보이콧 주장이 각국 의원 등 여론주도층을 중심으로 퍼지는 모습이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연합(EU) 의원들이 중국의 ‘총체적 인권 침해’에 항의하는 의미로 국가원수와 선출직 공무원 등의 올림픽 초청을 거부하는 내용의 결의안 채택 등 조치를 추진키로 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각국 선수단이 불참하는 완전 보이콧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개막식이나 폐막식에 어떤 공식 사절단도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이 부상하고 있다.

미국 하원 그레고리 믹스 외교위원장은 이 결의안에 대해 “개최국 중국이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를 감안할 때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대체 장소를 찾기 위한 비상 조치를 취하도록 압박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EU 의회 의원 10여명은 EU가 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해야 할지 여부를 묻는 질의서를 유럽평의회에 제출하고, 유럽 기업들이 베이징 올림픽을 후원하는 것에 대해서도 ‘의견’을 낼 계획이다.

이탈리아는 의원들이 나서 방송사에 중국의 인권 문제를 다루는 프로그램 시간을 배정할 것을 요청했다. 스위스에선 베이징 올림픽을 취재하는 매체에 대한 언론의 자유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미국 민주당 톰 맬리나우스키 하원의원은 “다수 민주국가 의원들이 힘을 합친 이런 노력을 IOC가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며 “IOC가 (코로나19 등) 건강 문제로 도쿄올림픽 연기를 논의할 수 있다면, 강제수용소에 수감된 수백만명의 문제 앞에선 개최국 변경도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워싱턴=AP연합뉴스

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지난달 의회에서 “여러분이 앉아 있는 동안 진행 중인 대량학살을 고려할 때 국가 지도자들이 중국에 정말 가야 하는가. 이럴 경우 인권에 대해 말할 도덕적 권위가 있는가”라며 외교적 보이콧에 무게를 실었다.

영국, 캐나다, 체코, 덴마크, 독일, 리투아니아, 스웨덴 등의 ‘대중국 의회 간 연합체(IPAC)’ 소속 의원들도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IPAC는 서방 19개국 의원들이 중국 견제를 위해 2020년 6월 결성한 단체다. 이 가운데 영국, 캐나다, 네덜란드의 IPAC 소속 의원들은 자국 의회에서 중국이 신장 지역 위구르족 등 이슬람을 믿는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제노사이드(집단학살)’를 자행하고 있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약 180개 인권단체가 참여한 연합체는 지난 2월 세계 정상들에게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이 단체는 서한에서 “중국 지도부가 올림픽을 개최할 경우 인권을 탄압하고 반대 의견을 묵살하는 행위를 더욱 조장하게 된다”며 보이콧을 촉구했다.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 교도연합뉴스

중국은 서방이 거짓 정보를 이용해 중국의 올림픽 개최를 방해한다고 비판하는 입장이다.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은 최근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주장에 대해 “이념과 정치적 편견에서 비롯된 인권 카드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준비와 개최를 방해하려는 미국 등의 시도를 개탄한다”며 “이들의 주장은 파렴치한 거짓말과 거짓 정보로 가득 차 있고, 이 같은 조치는 지지를 얻지 못할 것이며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