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옐런 “금리인상, 결국 美에 ‘플러스’될 것”

입력 : 2021-06-07 19:51:51 수정 : 2021-06-07 23:34: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플레·금리인상 우려에도
現확장적 재정정책은 필요”
한경硏, 대응 전략 수립 촉구

재닛 옐런(사진) 미국 재무장관이 또 금리 인상을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금리 결정권을 쥔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15∼1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열 예정인 가운데 금리 인상에 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옐런 장관은 6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확장재정 정책으로 인플레이션이 유발되고 금리 인상이 뒤따르더라도 국가에 이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간 금리 인상에 부정적 입장을 내비쳐 온 연준을 향해 “(금리 상승이) 연준의 관점에서도 결국 ‘플러스’가 될 것”이라고 했다.

 

올해 4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2% 올라 2008년 9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옐런 장관은 물가 상승 억제를 위한 금리 인상 가능성을, 연준은 현 상황을 인플레이션으로 보긴 어렵다는 시각을 각각 내비치며 ‘엇박자’란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다만 옐런 장관 역시 물가 상승 우려에도 현 단계에선 확장재정 정책이 필요하다는 점엔 동의했다. 그는 “최근 미국의 물가 상승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조성된 공급망의 병목현상, 정부 지출 급증과 같은 전환기적 비정상 탓”이라며 바이든 정부 정책을 옹호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비해 우리나라도 대응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미국의 전년 동기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 통화량 등 경제 변수를 바탕으로 미국의 적정 단기채권 금리를 추정한 결과, 6개월 만기 미 재무부 채권의 적정금리는 올해 1분기 금리 수준인 0.07% 대비 1.37∼1.54%포인트 올라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나기천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