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권익위 “민주당 의원 12명…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

입력 : 2021-06-07 17:17:24 수정 : 2021-06-07 19:52: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권익위원회,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후 더불어민주당 요청에 따라 조사 착수
김태응 국민권익위원회 조사단장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및 국회의원 가족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국민권익위원회는 7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국회의원의 배우자를 포함한 가족들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서 의원 12명(총 16건)의 투기 의혹 사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권익위의 부동산 거래 특별조사단장을 맡은 김태응 상임위원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 같은 사례를 확인하고,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송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권익위는 민주당에도 조사 결과를 통보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결과를 유형별로 보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6건) ▲업무상 비밀이용(3건) ▲농지법 위반(6건) ▲건축법 위반(1건)이다. 이중 2건은 3기 신도시 관련 의혹이라고 권익위는 전했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3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에 따른 민주당 측의 요청에 따라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74명과 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등 총 816명을 대상으로 지난 7년간 부동산 거래를 전수 조사했다.

 

김태응 조사단장은 “이번 부동산 전수조사에 있어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조그만 의혹이라도 법령 위반의 소지가 있는 경우 수사기관에 직접 송부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며 “이번 조사가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행태를 근절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