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 커… 대비 서둘러야”

입력 : 2021-06-07 20:09:09 수정 : 2021-06-07 20:09: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경련 산하 한경연 분석
美 채권 이율 오르면 외국인 자금 썰물 우려
국내 금융 부채 가구 58%… 이자 부담 가중

미국이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을 미리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7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4월 미국의 지난해 동월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2%로 2008년 9월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성장률을 6.4%로 수정 전망하면서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미국의 전년 동기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 통화량 등 경제 변수를 바탕으로 미국의 적정 단기채권 금리를 추정한 결과, 6개월 만기 미 재무부 채권의 적정금리는 올해 1분기 금리 수준인 0.07% 대비 1.37∼1.54%포인트 올라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이에 한경연이 미국과 한국 간 금리 차이와 원·달러 환율 예상 변동률 등을 바탕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외국인 투자자금 순유입비율을 추정한 결과,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려 6개월물 채권금리가 올해 1분기보다 1.37∼1.54%포인트 상승하면 한국 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금의 순유출 규모는 16억∼18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이 단기 국공채 금리를 미국의 적정 금리상승 폭만큼 높일 경우, 평균 가계대출 금리는 1.54∼1.73%포인트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여기에 지난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기준 금융 부채가 있는 가구 비율(57.7%)을 고려하면 금융 부채가 있는 가구당 이자 부담은 220만∼250만원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대해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재정 효율화와 국가 채무 건전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기업 경쟁력 제고와 고용 확대 등을 통해 민간의 금리 인상 방어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