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제강점기 희귀영상 4편 온라인 공개

입력 : 2021-06-08 05:00:00 수정 : 2021-06-07 21:05: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영상자료원 디지털화
10일부터 7월 4일까지 관람

한국영상자료원이 최근 발굴한 일제강점기 희귀영상을 디지털화해 온라인으로 공개한다고 7일 밝혔다.

영상자료원 유튜브와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KMDb에서 진행되는 ‘KOFA 발굴수집 복원전’(사진)을 통해 오는 1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일제강점기 문화영화 ‘근로의 끝에는 가난이 없다’(1920년대 후반 추정) 등 4편을 관람할 수 있다.

2019년 러시아 연방 필름아카이브 고스필모폰드에서 발굴한 일제강점기 문화영화 ‘근로의 끝에는 가난이 없다’는 일제강점기 조선 영화계 대표 영화인인 나운규와 함께 활동했던 이규설의 작품으로, 초창기 한국 영화사를 연구할 수 있는 귀중한 사료라고 영상자료원은 설명했다. 계몽 목적으로 만들어진 문화영화지만, 코미디 장르의 극영화 형식을 띠고 있다.

러시아에서 함께 발굴한 ‘온돌’은 조선의 온돌 문화를 일본에 소개하기 위해 1941년 제작된 문화영화다. 당시 계절의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 건축 방식 등이 자세히 기록돼 건축사와 민속사 등 연구 자료로 활용 가치가 높다.

또 1920년대 말부터 1930년대 초까지 경성역, 남대문, 본정통(현 충무로 일대), 종로통, 남산공원과 조선신궁, 창덕궁, 조선총독부, 경성부청, 조선호텔, 조선은행, 경성우편국, 항공 촬영으로 담은 용산 군사령부 등 서울 곳곳을 촬영한 ‘경성소식’도 교토 토이필름박물관이 기증한 35㎜ 필름을 디지털화해 공개한다. 독일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만주에서의 전투’(1931)는 원구단, 경복궁, 비원 등 조선 부분만 발췌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