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TX마린서비스, 7월 중 주관사 선정 예정 “IPO 속도 낸다”

입력 : 2021-06-08 08:57:00 수정 : 2021-06-08 10:2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TX마린서비스 IPO를 위해 증권사 대상으로 제안요청서(RFP) 발송 완료, 7월 중 주관사 계약 체결 계획
IPO 통해 선박 추가 발주 등 해운사업 투자, 해외 대규모 발전 프로젝트 성공적 수행 이룩할 것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 ㈜STX가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 STX마린서비스(대표이사 박상준)가 기업공개(IPO) 추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8일 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STX마린서비스는 내년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해 최근 증권사 대상으로 제안요청서(RFP)를 발송하였으며, 제안서를 제출한 다수 증권사 중 한 곳을 선정하여 다음달 중 기업공개를 위한 주관사 계약을 체결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STX마린서비스는 선박관리 사업, 발전소 등 육상 플랜트 운영관리, 선박 기자재 사업 등을 영위하는 종합 엔지니어링 서비스 회사로, 50년 이상 축적된 업력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STX마린서비스는 2018년 7월부터 이라크전력부로부터 5년간 약 6,000억원 규모의 금액으로 수주하여 가동중인 이라크 4개 지역 소재 900MW 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어 향후 지속적인 현금 창출 및 수익 확보가 가능하며, 최근 국내 조선소에 친환경 50,000DWT 급 탱커선 2척을 발주하는 등 해운사업 확대를 위한 노력 또한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있다.

 

STX마린서비스 관계자는, “내년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한 준비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기업공개를 통해 확보할 자금은 해운사업 확대를 위한 추가적인 선박 확보 및 현재 수주 가시권에 있는 해외 대규모 발전(국내외 발전 플랜트,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운영자금 등에 활용할 계획이며, 기업공개를 통해 기업가치 또한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STX마린서비스 IPO를 통해 해운사업 확대를 위한 투자 등이 원활히 이뤄진다면 지주사인 ㈜STX가 영위하고 있는 해운사업과의 전략적 시너지까지 기대할 수 있어, STX그룹이 안정적으로 성장, 다시 한번 도약할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최근 조선 및 해운업이 호황기에 접어들면서 각종 기자재 산업 등 전후방 산업에도 활기가 더해지고 있으며, 이는 STX마린서비스 뿐 아니라 ㈜STX의 종속회사인 밸브 전문 기업 피케이(PK)밸브에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STX 박상준 대표는 “이번 IPO는 마린서비스가 선박관리 등 기존 비즈니스를 넘어 해운업, 청정 재생에너지 사업 등 비즈니스를 다각화하고 STX 그룹사 전반의 동반성장을 위한 핵심 모멘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정환 기자 hwani8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