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세연, 한예슬 남친 이어 난데없이 조여정 폭로? “지켜주는 회장님 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7 13:29:59 수정 : 2021-06-07 17:35: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한예슬의 남자친구에 대한 과거에 이어 배우 조여정을 저격했다.

 

김용호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에 ‘한예슬+조여정 지켜주는 회장님!’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김용호는 “한예슬 때문에 조여정은 무슨 낭패냐”며 “한예슬이 아니었다면 내가 조여정을 공개할 일은 없었을 텐데”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조여정은 연기 잘하는 배우인데”라며 뜸을 뜰이다 “조여정은 일단 ‘기생충’ 하나로 말 다했다. 확실히 배우로 따지자면 조여정이 좋은 배우다. 노력하는 배우에게 존경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배우 조여정은 존중하지만 인간 조여정의 삶은 문제가 있었다”며 자신이 직접 취재했던 사건이라고 밝힌 김용호는 “2013년 한 연예 기획사 대표가 여자 연예인을 데리고 마카오 원정 도박에 다녀왔다. 내가 직접 확인했다. 카지노 출입 기록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예슬과 조여정을 지켜주는 사람은 지 모 회장”이라며 “취재한 내용이 여럿 있다. 오늘은 여기까지만 하겠다”며 추후 폭로를 예고했다.

 

한예슬과 조여정은 높은엔터테인먼트에 함께 소속돼 있다. 

 

앞서 김용호는 한예슬이 최근 공개한 남자친구의 과거를 언급하며 “호스트바 출신”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후 한예슬은 “남자친구가 가라오케에서 일한 적은 있다”고 해명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젠나도못참아 #어디끝까지가보자고’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논란에 대해 해명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유튜브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