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입당 임박설에 선 긋는 尹…이준석 '장모 입장' 때문?

입력 : 2021-06-07 12:55:58 수정 : 2021-06-07 12:55: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떠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3.04. yesphoto@newsis.com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사이에 이상 기류가 흐르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오는 11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직후 입당할 것이라는 정치권의 관측에 의문부호가 붙기 시작하면서다.

최근 국민의힘 의원들과 잇따라 접촉한 윤 전 총장은 "백넘버 2번"(기호 2번)으로 출마해야 한다는 생각도 주위에 밝힌 상태다. 당연한 얘기지만, '평당원' 자격으로 입당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그러나 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입당 여부와 시기는 정해진 것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윤 전 총장의 '전당대회 직후 입당설'에 선을 그은 것이다.

윤 전 총장 측의 반응은 자신을 향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 후보의 발언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당 대표 경선에서 선두에 선 이 후보는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 준 적 없다'는 윤 전 총장 발언을 두고 "나중에 그 결과까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만약 문제가 있는 사람을 문제가 없다고 옹호한 것이라면, 공사 구분에 대해 정치인의 자질로서 문제로 지적될 수 있다"라고도 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 주변에서는 이 후보의 발언에 "윤 전 총장에 대한 도발 아니냐"며 다소 불쾌하다는 반응이 흘러나왔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장모를 '정치 공작의 피해자'로 확신하고 있는데, 이 후보는 재판으로 결백이 입증돼야 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보였다는 것이다.

더구나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검사가 바로 대통령이 된 경우는 없다"며 윤 전 총장의 대세론에 부정적인 태도를 드러낸 것도 윤 전 총장 측을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의 경쟁자인 나경원 후보는 이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을 싸잡아 "위험한 공감대"라면서 이들이 윤 전 총장의 입당에 결정적 장애물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이 후보는 자신이 윤 전 총장을 적극적으로 엄호하려 했다는 입장이다. 그는 나 후보의 의혹 제기를 "망상"이라고 일축하면서 "10원 한 장 발언을 해명해주는 과정에서 윤 전 총장을 보호한 것"이라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 역시 "그 사람(나경원 후보)이 대표 경선에서 밀리니까 별의별 소리를 다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