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남, 코로나19 이후 15개월 만에 ‘전면 등교수업’ 진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07 11:03:00 수정 : 2021-06-07 10:52: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지역 전체 학교가 전면등교를 시작한 7일 전남 화순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뉴스1

전남지역 모든 학교가 7일부터 전면 등교수업을 진행한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아직 경각심을 늦춰서는 안되지만, 정상적으로 학사를 운영하면서도 얼마든지 상황관리가 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보건당국·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도내 모든 학교의 전면등교를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남 도내 822개 초·중·고 전체 학교 20만3000명의 학생들이 전면 등교수업을 받게 됐다. 전체 등교수업은 지난해 3월 1일 코로나19로 원격수업과 부분등교 등을 반복한 지 15개월 만이다. 현재 전남 전체 학교의 88%인 725개 학교가 등교수업을 하고 있다. 나머지 97개 학교는 탄력적 수업을 진행 중이었다. 이에 장 교육감은 “전남의 인구 10만명 당 코로나19 확진자 비율이 0.064%로 전국 최저이고 전남 전제 교직원 대비 확진자 비율 역시 0.02%인데다 전남의 예방접종 비율은 전국 최초로 20%를 넘겼다”며 “등교수업 확대는 학습결손, 정서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전 세계적인 추세이며 교육 회복, 학교 일상 회복의 첫 걸음이다”고 말했다.

 

전남지역 각급 학교는 전면 등교수업에 대비해 철저한 방역과 안전한 급식환경을 조성했다. 이를 위해 19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보건용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추가 배포하고 2학기 학교 내 방역봉사자 3300여명을 추가로 확보했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도교육청은 도내 각급 학교와 시·군 교육지원청 등에 공문을 보내 ‘전체학교 전면등교’ 확대 방침을 안내하고 추가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진단검사 동의서, 명부 준비 등 교직원 비상대비 체제를 갖추고 있다. 

 

다만 전체 등교수업 중 학생이나 교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2∼3일 간 원격수업체제로 전환한다. 보건당국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교육지원청 및 도교육청과 협의를 거쳐 원격수업 지속 또는 등교수업 여부를 결정한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